FAQ
차지영산부인과

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FAQ

FAQ

FAQ

총 11건, 1/2 페이지

유방조직검사에는 어떤 종류가 있나요?
유방촬영술이나 유방초음파검사에서 유방에 의심되는 병소가 있을 때에는 정확한 세포의 종류를 확인하기 위해서 조직검사를 하게 됩니다.

조직검사는 미세침 세포흡인술(fine-needle aspiration biopsy), 중심부 침생검(core needle biopsy), 절개생검(incisional biopsy), 절제생검(excisional biopsy) 등 네 가지로 나눌 수 있으며, 최근 기계의 발달에 따라 맘모톰(mammotome), ABBI(advanced breast biopsy instruments) 등의 방법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미세침 세포흡인술은 가는 바늘을 병변 부위에 찔러 음압으로 소량의 세포를 빨아내어 이를 유방병리전문의가 현미경으로 검사하는 방법입니다.

이 방법의 특징은 빠르고 통증이 적으며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어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그러나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능숙한 의사가 시술하고 경험이 많은 병리의사가 필요하며, 관상피내암 같은 비침윤성 종괴는 진단이 어렵습니다.따라서 조금이라도 암이 의심되면 생검을 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생검이란 앞서 설명한 세포단위의 검사가 아니라 극히 소량이지만 약간의 조직을 떼어 역시 병리의사에 의해 현미경으로 검사하는 방법입니다.

이때, 병변의 조직을 얻는 다고 하면 환자분들은 놀라시는 데, 겨우 실같이 가느다란 조직을 얻기 때문에 결코 부담스러운 검사가 아닙니다.중심부 침생검은 미세침 세포흡인술에서 사용하는 바늘보다 조금 더 굵은 바늘을 자동총 같은 기구에 끼워 넣고 조직을 얻는 방법으로 비교적 한꺼번에 중심부의 조직을 많이 얻을 수 있어 병변의 구조를 보다 자세하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맘모톰은 굵은 바늘과 흡인력을 이용해 바늘을 한번 삽입한 상태에서 많은 조직을 떼어내는 방법으로 직경 3 cm이하의 양성종양은 완전 절제가 가능합니다.

절제생검은 국소 또는 전신마취하에 유방 종괴를 완전히 떼어내고 그 조직을 전체적으로 검사하는 방법으로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습니다.

절개생검은 마취를 하고 피부절개 후 병변 부위를 일부만 떼어내어 검사하는 방법으로, 종괴가 너무 커서 한 번에 절제하기가 어려운 경우, 전이성 유방암 또는 국소 진행암의 경우 일차 전신요법 시행 전 진단을 확실하게 하기 위하여 주로 사용하게 됩니다.

이때 만져지지 않는 종괴는 아주 가는 철사를 이용하여 유방촬영술이나 유방초음파 유도하에 병변에 콕 찍어 표시한후 조직검사를 시행합니다.
유방촬영술에서 석회화가 보인다고 합니다. 혹시 암은 아닌가요?
쉽게 말씀드리기 위해서 의사들은 '하얀 점'이 있다고 합니다.이는 유방 내에 석회화가 있다는 것이고 관심깊게 봐야 할 매우 중요한 소견입니다.그 이유는 간혹 이런 석회화중 조기 유방암의 징후가 될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석회화의 구성은 쉽게 말하면, 세포의 찌꺼기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유방촬영술에서 석회화가 관찰되면 석회화의 모양과 분포를 확실하게 보기 위해 확대촬영과 유방초음파검사를 합니다.

확대촬영은 유방촬영술과 흡사한데, 석회화가 보이는 국소부위만 눌러서 확대촬영하는 겁니다.그러나 유방촬영술에서 보이는 대부분의 석회화는 양성이며 그 모양과 분포로 악성과는 구별됩니다.

하지만 구별이 잘 되지 않거나 악성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조직 검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유방촬영술은 너무 아파요.
유방촬영술은 숲을 보는 것이고 유방초음파 검사는 나무를 보는 검사입니다.

유방초음파 검사만으로는 조기유방암이 발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증상이 없는 여성에서 유방암의 발견에 가장 예민한 검사법은 유방촬영술입니다.그러므로 특별한 예외상황이 아니라면, 유방촬영술이 가장 기본적인 암 검진법이며 필요한 경우 초음파 검사를 추가하게 됩니다.

조기유방암은 70%에서 석회화로 발현하고, 석회화를 가장 잘 볼수 있는 검사가 바로 유방촬영술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검사입니다.
조직검사는 아프지 않나요? 흉터가 남나요?
아프지도 않고 흉터도 남지 않는 방법이 있습니다.

최근 의학기기의 발달로 유방조직검사는 대부분 흉터없는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많이 시행하고 있습니다.

비수술적 조직검사에는 미세 흡인침 세포검사, 총조직검사, 맘모톰 검사 등이 있는데 유방방사선과전문의가 직접 초음파를 보면서 이들 조직검사를 시행하면, 조그만 병변도 정확하게 검사할 수 있고 흉터또한 없습니다.

특히 요즘에 많이 선호하는 맘모톰은 통증없이 흉터없이 완전 혹제거가 가능하여 많은 환자분들의 고민을 해결해드리고 있습니다.

최고 3cm혹은 맘모톰만으로 완전제거가 가능하답니다.
유방검사에서 어떻게 보여야 조직검사를 하는 건가요?
유방검사상 아주 미세한 석회화의 집단이 보이거나, 별모양으로 종괴가 보이면 악성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유방검사에서 악성이 의심되어 조직검사를 시행했을 때 실제로 악성으로 확진되는 경우는 약 30%입니다.

따라서 암이 아닌경우 불필요한 수술을 줄이고 암인경우 수술 전에 확실히 진단하여 수술계획을 세우는데 도움을 주기위해 수술 전 조직검사가반드시 선행되어야 합니다.
유방촬영술은 어떻게 하나요?
유방촬영술은 의학적용어로 의사들이 간단하게 줄여서 ”맘모” 라고도 하는 맘모그라피(mammography)입니다.

유방촬영기로 한쪽 유방씩 납작하게 눌러 2장씩 촬영을 하며, 총 4장을 얻게 됩니다.

유방촬영을 할 때 유방을 납작하게 누르는 이유는 방사성량을 줄이고 보다 선명한 사진을 얻기 위합니다.유방촬영술은 조기유방암을 진단할수 있다는 점에서 결코 무시할수 없는 검사입니다.

예를 들면, 1949년경부터 여러 선진국에서 쏟아져 나온 연구에 의하면 기본 검진용으로 유방촬영술을 해보았더니 유방암사망률을 30%나 줄일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유방을 납작하게 누르기 때문에 통증을 느끼시는 분들도 간혹 계시지만, 경험이 많은 전문방사선사일수록 환자의 반응을 살피고 충분히 배려하기 때문에 큰 불편은 야기하지는 않습니다.

청담서울여성외과는 서울대병원에서 다방면의 유방촬영을 경험한 숙련된 전문방사선사를 스카우트하여 항상 환자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밋밋한 가슴 때문에 고민이에요
Q : 밋밋한 가슴 때문에 고민이에요. 매사에 자신이 없고 사람 사귀는 것도 꺼려집니다. 자연스럽게 수술할 수 있을까요?


A : 여성에게 유방은 수유를 담당하고 흉부의 아름다운 곡선을 만들뿐 아니라 심리적으로 여성이라는 의식을 갖게 하는 중요한 기관입니다. 따라서 정상적인 유방을 갖지 못한 여성은 여성으로서 상당한 콤플렉스를 갖게 되며 유방재건에 대한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어떠한 유방이 아름답고 정상적인 유방이라고 단정짓기는 어렵습니다. 유방은 인종, 체형 및 연령에 따라 형태의 차이가 많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평균이라는 기준은 엄연히 존재합니다. 가슴의 크기는 엉덩이의 둘레와 비교하여 4-5cm 작은 것이 보통이며, 한쪽 유방의 크기는 250cc정도입니다. 또한 유방의 모양은 사발형이나 자루형보다는 원추형일 때 가장 아름다우며 탄력이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정면에서 보았을 때 쇄골의 중심과 유두를 연결한 라인이 정삼각형을 이루고 있는 것이 이상적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기준 못지 않게 사회생활에까지 지장을 받을 만큼 콤플렉스를 느낀다고 하니까 수술을 받는 것이 좋겠습니다.

그러나 좀더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가슴을 만들기 위해서는 환자의 가슴형태에 맞는 보형물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환자에 따라서는 가슴과 어깨가 넓은 경우와 좁은 경우도 있을 터인데 똑같은 모양을 사용하다면 가슴이 넓은 경우에는 만화영화에서나 나오는 로보트 가슴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겨드랑이 밑쪽으로 절개선을 만들어 백을 삽입하기 때문에 흉터는 걱정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유방조직을 건드리지 않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임신이나 수유에 전혀 지장이 없으며 최근에 도입된 무통수술을 이용한다면 두려움도 훨씬 덜 할 것입니다.
유방촬영술에서 혹그림자가 보인다고 합니다, 혹시 암은 아닌가요?
물론 아닙니다.

유방영상의 진단은 정상, 양성, 양성가능성, 악성가능성, 악성으로 분류하는데 정상과 양성 소견은 정기적인 검진만 하면 되며 양성가능성의 병변은 6개월 추적 검사를 요합니다.

악성 가능성과 악성으로 분류된 경우 필요에 따라 조직 검사를 하며 약 10-50%에서 암으로 판명됩니다.

물론 이러한 진단은 유방영상검사에 익숙한 유방 방사선과전문의에 의해서만 가능합니다.
유방조직이 치밀하다고 합니다, 암인가요?
유방촬영술에서 유방조직이 매우 풍부하다는 말이며 유방암과는 절대 무관합니다.

유방조직이 치밀하다는 말은 유방촬영사진상 하얗게 보인다는 말이며 한국여성의 80%에서 치밀유방 성향을 보입니다.

단지, 유방이 치밀하여 유방촬영술상 하얀부분이 많으면, 똑같이 하얗게 나타나는 유방암이 가려져 안보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연유로 함께 하는 검사로 유방초음파를 권해드립니다.
유방촬영술은 몸에 해롭지 않나요?
유방촬영술은 방사선을 이용한 검사로 최근에 개발된 유방촬영술 기기는 방사선 조사량이 적어 방사선으로 인한 피해는 무시할 정도이나 허가받지 않은 기계로, 무계획적으로 촬영하는 것은 해로울 수 있습니다.

또한 유방이 성장, 분화하고 있는 10 -20 대 젊은 여성의 기본검진법으로는 권장되지 않습니다.

유방촬영시 발생되는 방사선량은 극히 미량이며, 담배 3개피 피워 폐암 걸릴 확률일만큼 거의 무시하셔도 되는 양입니다.

바꾸어 말하자면, 유방촬영시 나오는 방사선보다는 유방촬영술을 하지 않아 유방암에 걸리는 것이 더 무서운 겁니다.